이민 관련 정보 게시판

美 공화, 1조달러 규모 경기부양 법안 마련

1200달러 현금 지급 및 급여 70% 수준 실업금여 지원
민주당 안과 2조달러 차이나 협상 쉽지 않아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여당인 공화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조달러(1200조원) 규모의 추가 경기부양안을 추진키로 했다. 당장 이번 주에 실업급여 확대 조치가 종료되지만 의견차가 커 민주당과의 협상이 타결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26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미 정부와 공화당은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화당의 경기지원법안을 마련해 민주당과 본격적인 협상에 들어가기로 했다.


공화당이 이번에 마련한 추가 예산안은 1조 달러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쟁점인 실업수당은 실직 전 임금의 70%를 보장해주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희망했던 급여세 인하는 예상대로 법안에 포함되지 않았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이날 ABC뉴스에 출연해 주당 600달러를 추가로 지급하는 기존 실업급여 확대 제도가 실제로는 사람들이 집에 머물도록 만들었다며 행정부와 공화당은 다시는 이런 일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은 성인 1인당 1200달러의 현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안도 마련했다. 학교 정상화를 위한 1050억달러 지원과 코로나19 검사 추가 지원, 기업을 위한 신규 대출과 세금 감면 등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우리는 빨리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며 "실업과 다른 모든 문제를 다루기 위해 빨리 통과되도록 확실히 하고 싶다"고 말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도 미 경제가 3분기에 V자형 회복을 달성할 것이라 주장했다. 그는 "미국 경제가 남쪽이 아닌 북쪽을 향해 가고 있다"며 경기 회복을 자신했다.


다만 예산 규모를 둘러싸고 공화당과 민주당 간 2조달러나 차이가 나는 데다 세부 항목을 놓고도 이견을 보여 의회 협상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CBS방송에 출연해 실업 전 임금 70% 보장 방안에 대해 "우리가 600달러라고 한 이유는 단순함 때문이었다"며 공화당 제안이 너무 복잡하다고 부정적 태도를 보였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email protected]

Comments

게시판에 작성된 모든 글은 개인 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위의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OCKorea365.com 은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온라인상의 상품 거래, 금전 결제에 특히 유의해주시기 부탁드립니다. 허위글 또는 선동글을 게재할 시 법적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