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개 전 캠퍼스 SAT·ACT 시험 폐지한 SUNY 뉴욕주립대 > 미씨톡 - 핫이슈, 연예, 유머, 수다 > 미국 오렌지카운티 한인 커뮤니티 OCKorea365.com
미씨톡 - 핫이슈, 연예, 유머, 수다

64개 전 캠퍼스 SAT·ACT 시험 폐지한 SUNY 뉴욕주립대

작성 국가: 0 852 2023.05.25 15:54
The State University of New York은

우리나라에선 SUNY로 불리는

미국 뉴욕주립대 연합 개념입니다.

미국은 캘리포니아 주립대 (UC), 뉴욕주립대(SUNY),

미시간 주립대, 일리노이 주립대, 텍사스 주립대와 같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주립대학교 시스템을 갖췄는데요,

 

그 중에서도 SUNY 뉴욕주립대는

우리나라 재학생들이 많아 더 잘 알려진 케이스입니다.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미국 입시에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그 중 하나가 SAT/ACT 점수를 의무 제출에서

선택 제출로 바뀌었는데 그 중

뉴욕주립대 SUNY는 주 전역에 64개 캠퍼스 모두

SAT/ACT 점수 제출 의무화를 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사회는

“SAT와 ACT 점수 제출을 원하는 학생은

시험점수 제출 가능” 하다고 밝혔습니다.

 



 

 

SAT/ACT 점수 폐지로 인한 낮아진 합격률

 

공정 & 공개 시험을 위한

국립 센터(NCFOT)에 따르면

전국 대학 중 80%가 2023년 가을학기

입학심사부터는 SAT와 ACT 점수를

요구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낮아진 입시 장벽으로 인해

많은 학생들이 도전하게 되면서

오히려 합격률은 급격하게

떨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 시에 위치한 컬럼비아 대학은

올해 아이비리그 최초로 SAT/ACT 시험 요건을

영구적으로 폐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컬럼비아대학교의 연도별 합격률을 보면

SAT/ACT 성적 제출을 선택적으로 변경 전인

2020-2021년도 합격률이 6.1%에 비해

2021-2022년도 3.66%, 2022-2023년도 3.73%로

급격히 감소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간 SAT와 ACT는 비싼 시험 준비 비용으로

소외계층에게 오히려 대입 준비 과정에 있어서

불리하다는 지적을 받았었습니다.

인종적으로도 백인 학생들에 비해

소수인종 학생들의 평균점수가 더 낮았는데,

바로 이러한 이유가 해당 시험 비용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실제로 뉴욕 주에서도 SAT 시험을 치르는

흑인과 라틴계 학생들이 줄어들었는데요,

이러한 학생 수 감소가 대학 입학시험 폐지의

원인이 된 것이 아닐까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낮아지는 합격률에도 증가하는 지원률,

시험 폐지뿐만이 아닌 SUNY의 저렴한 학비

 

미국 내 100위권 이내의 대학들의

평균 학비는 약 3~4만불입니다.

그 중 4곳의 학비는 외국인 학생 1년 학비 기준으로

약 2만8천불 수준입니다.

 



 

2019-2023년 뉴욕 주 소재 대학들의 학비 통계를 보면

사립 대학 학비에 비해 저렴한

주립대학 학비 수준과

뉴욕의 In-state와 Out-of-state 학생들 기준으로

주립 대학 학비 차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사립대학교에 비해

저렴한 학비임에도 불구하고

2020학년부턴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외국인 유학생이 많이 줄었습니다.

따라서 SUNY는 더 많은 외국인 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외국인 학생 전용

장학금 정책이 따로 있습니다.

 

SUNY 캠퍼스는 전공에 따라서

최소 $3,000부터 최대 1년 학비의 절반

가까이의 장학금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물론 학교마다 지원 자격이 모두 다르기에

지원하고자 하는 해당 학교에서 직접 확인 후

장학금 신청을 진행하시길 바랍니다.

하단은 SUNY 캠퍼스 별 보조금 지원 관련

오피스 웹사이트를 제공하는 곳이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https://www.suny.edu/smarttrack/campus-financial-aid-offices/

 

 

 

 

​​​⭐공맵 포스트 바로가기⭐https://vo.la/s6Sj8

▲ 공맵포스트에서 더 많은 입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위의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OCKorea365.com은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OCkorea365.com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Comments

제목 날짜 조회 추천 비추
게시판 이용안내 2016.11.10 39777 0 0
고1에게 능욕당하는 11년차 여자아이돌 07.20 8 0 0
Z세대 유행이라는 양말 반바지 패션 07.20 5 0 0
1분안에 다 풀면 한국드라마계의 화석으로 인정 07.20 10 0 0
인생 조언 레전드 07.20 14 0 0
덕분에 무혐의 됐어요" 음주운전 구제 카페에 8만명 몰려 07.20 4 0 0
지구 멸망 대비? 코스트코 4000끼니 밀키트 판매 07.20 9 0 0
중국에서 유행한다는 수영복 07.20 13 0 0
제주에서 이따끔 기자였습니다 07.20 9 0 0
한국인은 음식을 너무 짜게 먹는다의 진실 07.20 16 0 0
음주사고후 소주 2병 벌컥, 유죄 반전…술타기 안 통했다 07.20 21 0 0
"잠자게 해주세요, 싸이 형"…새벽까지 진행된 흠뻑쇼 조명 리허설 07.20 10 0 0
조나단-파트리샤, 친남매의 레드카펫 07.20 9 0 0
파리올림픽 선수단에게 지급되는 Z플립6 올림픽 에디션 07.20 21 0 0
몽골의 한국에 대한 인식 중 하나 07.20 14 0 0
탈북자들이 한국 사회에 적응하기 힘든 이유 07.20 18 0 0
서서히 죽어가는 시장분야 07.20 17 0 0
구두 굽이 엄청 높은거 같은 청룡어워즈 고윤정 07.19 27 0 0
리튬 배터리 폭발 영상 CCTV 07.19 23 0 0
탈북자들이 깜짝 놀랐다는 K-드라마 07.19 23 0 0
이메일도 안쓰는 일본 최고의 아날로그 회사 07.19 31 0 0
다 먹으면 공짜라는 서울 밥집들 07.19 31 0 0
오산 미공군기지 근황 07.19 20 0 0
흔한 미국 저예산 영화의 촬영비법 07.19 19 0 0
무빙 희수네 가족 상봉 07.19 29 0 0
물난리 경고도 무시 야영 강행 07.19 30 0 0
라스베가스 돔 공연장 근황 07.19 22 0 0
성욕과 수명을 맞교환한 남편 07.19 28 0 0
"딸 송지아 골프 대회 자격 박탈 억울"..박연수, 협회 탓→쏟아진 비난에 '삭제' 07.19 25 0 0
'70억↑ 아파트 거주' 고준희, 편의점 알바→시급 13,500원 "아르바이트는 처음 해봐" 07.19 26 0 0
'나혼산' 전현무, 정신과서 '양극단 성격' 진단.."한 번도 쉬어 본 적 없어" 07.19 20 0 0